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지역

강원랜드사회공헌재단, 시각장애인 오케스트라와 함께 희망의 소리 선물

시각장애인 공연단 한빛예술단과 함께 폐광지역 4개 시군 순회하며 희망이음 콘서트 개최키로
한빛예술단’과 함께하는 폐광지역 희망이음콘서트 ‘The History’ 개최

강원랜드사회공헌재단이 폐광지역 4개 시・군 주민들을 위한 ‘희망이음콘서트’를 개최하기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희망이음콘서트’는 강원랜드 사회공헌재단의 문화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문화 소외지역인 폐광지역 주민들에게 문화예술 공연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연은 시각장애인으로 구성된 전문연주단 ‘한빛예술단’이 ‘The History’를 주제로 음악과 영상을 통해 폐광지역의 과거를 회상하고, 밝은 미래를 그려내 지역 주민들에게 공감과 희망을 선사할 예정이다.

‘희망이음콘서트’는 올 6월13일 영월문화예술회관을 시작으로 20일 태백문화예술회관, 27일 삼척문화예술회관, 7월4일 정선아리랑센터 등 총 4회에 걸쳐 개최된다.

공연 예매는 16일부터 재단 홈페이지에 안내된 예약 페이지에서 가능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김홍대 강원랜드 홍보실장은 “폐광지역 주민들에게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이번 공연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강원랜드 사회공헌재단은 다양한 콘텐츠를 통한 폐광지역 문화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랜드 사회공헌재단은 이달 초 태백, 정선, 영월에서 어린이뮤지컬 공연을 진행하는 등 폐광지역 문화예술 공연 확대에 노력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