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15만
사회일반

강원지역 '한파 절정'…철원 영하 28도

강원도 전역 한파특보 발효
평년 기온 10도 이상 밑돌아

설 연휴가 끝나고 첫 출근길인 25일 철원 임남의 최저 기온이 영하 28.1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원지역에 한파가 절정으로 치닫으며 맹추위가 몰아치고 있다.

이날 오전 6시까지 최저 기온은 광덕산 영하 27.5도, 향로봉 영하 27.1도, 설악산 영하 26.2도, 횡성 안흥 영하 24.5도, 춘천 영하 19.6도, 원주 영하 17.1도, 강릉 영하 14도 등이다. 태백과 정선의 최저 기온은 각각 영하 20.9도, 영하 20.1도로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낮은 1월 하순 기온을 기록했다.

낮 최고 기온은 내륙 영하 7∼영하 3도, 산지 영하 9∼영하 7도, 동해안 영하 9∼영하 1도로 예상된다. 오후부터 기온이 점차 올라 26일은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27일부터 다시 평년보다 낮아질 전망이다.

특히 아침 기온이 내륙지역과 산지는 영하 20도 이하, 동해안은 영하 15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며 매우 춥겠다.

동해중부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으로 동해중부먼바다는 26일까지, 동해중부앞바다는 25일까지 바람이 시속 30~65㎞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한다.

또 동해안은 너울이 강하게 유입되고 있어 해안가 출입 자제가 권고된다. 강풍주의보가 발효중인 산지와 정선 평지는 25일 오후까지 바람도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으로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도 순간풍속 시속 55㎞ 이상으로 강하게 불겠으니 안전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도로 살얼음이 발생하는 곳이 많고 이면도로나 골목길, 그늘진 도로 등을 중심으로 빙판길이 많으니, 보행자 안전과 차량 운행 시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건조특보가 발효중인 동해안과 남부산지를 중심으로는 화재예방에도 계속 신경써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파가 몰아친 24일 춘천시 의암호변에 있는 나무가 얼음으로 뒤덮여 있다.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