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15만
사건/사고

22명 탄 화물선 침몰 현장서 야간 수색…14명 구조·8명 실종

"선박 포기, 모두 내리겠다" 마지막 교신…한일 공동 구조작업
정부 "한일 중간수역 홍콩 화물선 침몰 관련 中과 긴밀 소통중"

◇25일 오전 해경이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해상에서 침몰한 홍콩 선적 화물선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5일 오전 한일중간수역 해상에서 22명이 탄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해경이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한일 구조당국은 이날 새벽 제주 서귀포항 남동쪽 148.2㎞ 공해상에서 침몰한 홍콩 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JIN TIAN호(6천551t) 승선원 22명 중 14명을 구조하고 8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조 선원 중 5명은 다행히 구조 당시 의식이 있거나 구조 후 의식을 회복했으며, 나머지 선원 9명은 여전히 의식이 없는 상태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이 타고 있었으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선원들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해상자위대 소속 항공기를 통해 일본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날 주간에는 해경과 일본 해상보안청, 해상자위대 소속 경비함정 5척과 항공기 4대, 외국적 화물선 2척 등이 투입돼 수색을 벌였다.

또 해군의 해상초계기 P-3C 1대도 출격해 구조와 탐색을 지원했다.

해가 지면서 구조 작업은 야간 수색으로 전환됐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해역은 일본 해상보안청이 구조와 수색을 담당한다"며 "해경은 인도주의 차원에서 협력하고 있다.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사고 화물선은 이날 오전 1시 45분께 제주 서귀포항 남동쪽 148.2㎞ 해상에서 사람이 버튼을 눌러 작동하는 DSC 조난신호를 보냈다.

화물선 선장은 오전 2시 41분께 해경과 위성 전화에서 "선박을 포기하고 모든 선원이 배에서 내리겠다"고 말한 뒤 통화가 끊어졌다.

이어 오전 3시 7분께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가 작동했다.

EPIRB는 선박이 침몰하면 바닷속 수압에 의해 자동으로 터지면서 물 위로 떠올라 조난신호를 보낸다.

해경은 사고 화물선 EPIRB가 작동한 시점에 이미 배가 침몰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중간수역에서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한 사고와 관련해 "우리 측은 중국 측과 외교 채널을 통해 관련 내용을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측은 실종자 수색 작업 등에 대해 한국 측에 사의를 표하고 추가 수색에 힘써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청사[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