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정치일반

尹 "정부가 지향하는 인권 존중과 약자 보호, 세계 평화의 국정철학은 부처님의 가르침에서 나오는 것"

"부처님의 자비 정신이 우리 사회 따뜻하게 밝혀주고 있어"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우리 정부가 지향하는 인권 존중과 약자 보호, 세계 평화의 국정철학은 바로 부처님의 가르침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27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서 축사를 통해 "모든 인간은 존귀하고 존엄하며 어려운 이웃의 아픔을 보듬고 어루만지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은 우리 사회의 따뜻한 등불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올해 부처님오신날 봉축 표어인 '마음의 평화, 부처님 세상'을 언급한 뒤 "부처님의 세상은 바로 공동체와 이웃을 위하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어려운 이웃을 더 따뜻하게 살피고 국민의 삶 구석구석에 희망이 스며들 수 있도록, 그리고 세계시민 모두와 함께 서로 도와가며 평화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수천 년 동안 이 땅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해 온 한국불교는 우리 국민의 기쁨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나라가 어려울 때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앞장섰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삶과 함께해 온 호국불교의 정신은 우리 역사 곳곳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다"라며 "최근 튀르키예·시리아의 지진 피해 속에서 수많은 이재민이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불교계의 구호 활동은 전 세계에 큰 감동을 줬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불교는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가꾸고 꽃피우는 민족문화 계승자의 역할을 다해 왔다"며 "국민들께서 전통 문화유산을 마음껏 향유할 수 있도록 문화재 관람료를 폐지하는 등 사찰의 문을 활짝 열어주신 불교계에 깊이 감사드린다. 정부도 전통 문화유산의 보존과 전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함께 헌등하며 국운 융성과 국태민안을 빌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날 봉축법요식에는 정치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대통령실에서는 강승규 시민사회수석과 이진복 정무수석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이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기 2567년 부처님 오신날을 봉축한다"라며 "부처님의 자비 정신이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밝혀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따스한 온기가 우리의 이웃들에게 널리 스며들 수 있도록 정부가 더욱 노력하겠다"라며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국민 모두에게 함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