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사건/사고

알고 지내던 여성 살해 후 극단적 선택한 30대 남성 중태

[사진=연합뉴스]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살해하고 누나에게 이를 알리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30대 남성이 중태에 빠졌다.

28일 안산 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56분께 "남동생으로부터 '사람을 죽였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30대 여성 A씨의 안산시 단원구 소재 빌라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숨져있었고, 신고자의 남동생인 30대 B씨는 크게 다친 채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까지 중태에 빠진 상태이다.

경찰은 B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A씨의 목을 졸라 살해하고 누나에게 이를 알리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뒤, 흉기로 자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인 관계로 현재 주변인 등을 통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