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40만
지역

[포토뉴스]뿌리째 뽑힌 강릉 소나무

식목일을 앞두고 2일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옛 영동고속도로 주변에 소나무가 지난 폭설에 뿌리째 뽑혀 있어 산사태 등 우려가 높다. 강릉=권태명기자
식목일을 앞두고 2일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옛 영동고속도로 주변에 소나무가 지난 폭설에 뿌리째 뽑혀 있어 산사태 등 우려가 높다. 강릉=권태명기자
식목일을 앞두고 2일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옛 영동고속도로 주변에 소나무가 지난 폭설에 뿌리째 뽑혀 있어 산사태 등 우려가 높다. 강릉=권태명기자
식목일을 앞두고 2일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옛 영동고속도로 주변에 소나무가 지난 폭설에 뿌리째 뽑혀 있어 산사태 등 우려가 높다. 강릉=권태명기자
식목일을 앞두고 2일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옛 영동고속도로 주변에 소나무가 지난 폭설에 뿌리째 뽑혀 있어 산사태 등 우려가 높다. 강릉=권태명기자
식목일을 앞두고 2일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옛 영동고속도로 주변에 소나무가 지난 폭설에 뿌리째 뽑혀 있어 산사태 등 우려가 높다. 강릉=권태명기자
식목일을 앞두고 2일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옛 영동고속도로 주변에 소나무가 지난 폭설에 뿌리째 뽑혀 있어 산사태 등 우려가 높다. 강릉=권태명기자

식목일을 앞두고 2일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옛 영동고속도로 주변에 소나무가 지난 폭설에 뿌리째 뽑혀 있어 산사태 등 우려가 높다. 강릉=권태명기자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