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정치일반

유상범 “민주당은 광기 어린 정치폭력 중단해야”

9일 원내대책회의서 발언…이날 법제사법위원회 '탄핵 청문회' 의결 반발

◇9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청래 위원장이 '탄핵 청문회' 표결을 진행 중인 가운데 국민의힘 유상범(붉은색 넥타이) 등 의원들이 이에 반발하고 있다. 2024.7.9.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국회의원이 9일 “더불어민주당의 광기 어린 정치 폭력은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을 빌미로 기어코 온 나라를 탄핵 정국으로 몰아넣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청래 법사위원장과 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민주당 간사를 통해 요청했음에도 국회법이 규정하고 있는 국민의힘 간사 선임의 건은 의도적으로 상정하지 않고, 윤 대통령 탄핵소추 관련 청원에 대한 의사 일정만을 자기들끼리 결정해 회의 소집을 일방 통보했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중대한 헌법 또는 법률 위반에 한해 엄격히 행사돼야 할 극단적인 조치이자 최후의 비상수단임에도 불구하고, 국민청원을 핑계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탄핵 분위기를 조성한 뒤 여차하면 실제 소추까지도 강행하겠다는 민주당의 속내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법제사법위원회에서도 국민동의 청원을 상정하고 이와 관련한 청문회 실시계획서 및 증인 출석 요구의 건을 야당 단독으로 의결한 것에 반발하며 퇴장했다. 유 의원은 법사위 산회 직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적 청문회이기 때문에 증인들이 요청에 응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여당 법사위원들의 입장”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