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지역

양양공항 대만 저가항공사 만나 공항 활성화 논의

강원도와 강원도관광재단이 마련한 2023 타이베이 강원관광 홍보 설명회가 26일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대만관광협회와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유관기관과 여행업계 간 B2B 교류와 강원 관광 홍보 시간을 가졌다. 신세희기자

한국공항공사 양양공항이 공항 활성화를 위해 2023 대만국제관광박람회를 찾아 대만의 항공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홍보활동을 펼쳤다.

양양공항 최춘자 공항장을 비롯한 공항 관계자들은 박람회 개막일인 26일 속초시 부스를 찾은 대만 타이거에어(tigerair·臺灣虎航) 관계자들과 전세기 취항 등을 논의했다.

타이거에어는 대만을 대표하는 저가항공으로 대만은 물론 다양한 국제선을 운행하고 있다. 우리나라 일부 공항에도 취항, 현재 대구 부산 등에도 전세기를 띄우고 있다. 과거 양양공항에도 항공편을 운행한 적 있지만 현재는 끊긴 상태다.

최춘자 양양공항 공항장이 26일 대만 타이베이 세계무역센터에서 열린 '2023 타이베이 국제관광박람회'에서 대만 저가항공인 타이거에어 관계자들을 만나 양양 취항 시 얻을 수 있는 이점에 대해 설명하며 홍보활동을 펼쳤다. 대만 타이베이=신세희기자

양양공항은 현재 플라이강원 비행기 운항이 중단된 상태로 공항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해 최 공항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방문단을 꾸려 이번 박람회장을 찾았다. 마침 타이거에어도 박람회서 홍보활동을 하던 중 이날 뜻이 맞아 한자리서 모여 전세기 운항을 논의하게 됐다.

최춘자 양양공항 공항장이 26일 대만 타이베이 세계무역센터에서 열린 '2023 타이베이 국제관광박람회'에서 대만 저가항공인 타이거에어 관계자들을 만나 양양 취항 시 얻을 수 있는 이점에 대해 설명하며 홍보활동을 펼쳤다. 대만 타이베이=신세희기자

최춘자 양양공항장은 “양양공항 활성화가 무엇보다 시급한 만큼 취항 가능한 항공사들에게 전세기 취항을 논의하고 있다”며 “취항으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만 타이베이=김보경 기자 bkk@kw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