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정치일반

[22대 국회와 강원 정가] (1) 선수 쌓은 강원 '친윤' 의원들… 중앙무대 흔들까

5선 고지 오른 권성동 차기 당권주자 거론
"거대 야당과 전투력 있게 싸울 인물" 주장
친윤 핵심 이철규 당 혼란 수습하는 구심점
원내수석 지낸 이양수 당 영향력 확대 전망
재선 유상범·박정하 국회 상임위 간사 기대

◇[사진=연합뉴스]

4·10총선이 막을 내리면서 강원 정치권의 '시계'는 22대 국회에 맞춰졌다. 현역 국회의원 전원이 수성에 성공한 가운데 더욱 강화된 '여소야대' 정국에서 강원 당선자들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강원일보는 세 차례에 걸쳐 8명의 당선자 및 강원 여야 정치권의 변화와 전망을 짚어본다.

(1) 선수 쌓은 강원 '친윤' 의원들… 중앙무대 흔들까

동해안 선거구를 따라 형성된 '친윤 벨트' 는 이번 총선을 통해 한층 더 견고해졌다. 선수(選數)를 한층씩 더 쌓은 강원 여당 당선자들의 행보는 지역은 물론 중앙 정치권에서도 관심사다.

일단 5선에 성공한 권성동(강릉) 당선자는 차기 당권주자로 거론된다. 아직 전당대회 시기와 인물 등이 구체화되지 않았지만 원조 '친윤'인 권 당선자가 당과 대통령실의 가교역할을 하는데 적합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나온다.

여기에 윤석열 정부 후반기 국정운영의 동력을 확보하려면 거대 야당과 싸울 전투력 있는 인물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당내 선수 등을 고려하면 여당 몫의 국회 부의장 도전도 가능하다.

한기호(춘천-철원-화천-양구 을) 당선자는 4선이다. 21대 국회에서 국회 국방위원장 등을 지내는 등 국방분야 전문성을 갖고 있다. 접경지역 현안 해결에 훨씬 힘이 쏠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당내 4선 중진으로 여러 혼란 수습에 기여하고 향후 당이 나아가야할 건설적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총선 정국에서 당 인재영입위원장 및 공천관리위원 등으로 활동했던 이철규(동해-태백-삼척-정선) 당선자의 행보에도 이목이 쏠려 있다. 이 당선자는 이번 총선에서 3선에 올랐다. 총선 이전부터 '친윤계' 핵심으로 꼽혀온만큼 혼란스러운 현재의 당 상황 수습을 위해 여러 의견을 개진하는 등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친윤계 의원들이 22대 국회에도 대거 진출, 이를 규합하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역시 3선에 오른 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 당선자도 당내 영향력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당 원내수석부대표로 활동하며 거대 야당과 협상 테이블에 앉아본 경험이 많아 22대 국회에서 더 무거운 역할을 맡을 수 있다. 이철규·이양수 당선자 모두 3선 중진 반열에 올라 국회 상임위원장은 물론 당 원내대표 도전이 가능해졌다.

재선에 성공한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당선자와 박정하(원주 갑) 당선자는 연이어 수석대변인직을 지내 차기 지도부에서 또 한번 발탁될 수 있다. 국회 상임위에서는 법안과 예산 등에서 '실속'을 챙길 수 있는 간사로의 활약도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