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지역

‘피어나는 장미의 꿈’ 삼척장미축제, 18일 개막

22일까지 삼척장미공원에서 개최
관광객 몰이 지역경제 반짝특수 기대
시, 바가지요금 없는 축제 실현 다짐 등

삼척장미축제가 오는 18일 개막돼 22일까지 5일간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장미축제장 모습.  
삼척장미축제가 오는 18일 개막돼 22일까지 5일간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장미축제장 모습.  
삼척장미축제가 오는 18일 개막돼 22일까지 5일간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장미축제장 모습.  

【삼척】2024 삼척장미축제가 18일 개막돼 22일까지 5일간 오십천변 삼척장미공원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해 삼척장미축제는 ‘피어나는 장미의 꿈’을 주제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지난달 맹방유채꽃축제에 이어 관광객 몰이로 지역상권이 특수를 누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18일 오후 7시 개막식에 이어 박칼린 뮤지컬 오케스트라로 축제의 시작을 알리고, 19일부터 22일까지 펼쳐지는 장미콘서트에는 가수 민경훈, 케이시, 이짜나언짜나, 우예린, 장덕철 등이 출연해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삼척장미공원 내에서 펼쳐지는 ‘꽃길런’, ‘장미성 꾸미기’, ‘버스킹공연’과 ‘어린이놀이터’, ‘장미분식&푸드트럭존’은 관광객에게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고, 19일부터 22일까지 ‘천만송이 장미가요제’와 ‘시민 열정 콘서트’를 열어 시민, 관광객들의 참여를 유도한다.

시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더 가까이에서 장미를 감상하고 축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주요 시가지를 장미로 장식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바가지요금 없는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지난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축제 부스 및 푸드트럭 운영자 등 30여명을 대상으로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교육과 서약을 하는 한편 축제장 종합상황실 내 바가지요금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장미축제를 통해 지역경제가 기지개를 켤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