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교육

강원대 의대 교수 3분의 1 사표 … 지역 의료공백 우려

지난달 26일부터 사직서 접수 … 자동사직 처리 시한 앞둬
강원대 의대 학생 휴학 허락 여부 고심 “법원 판결 기다려”

의대 증원에 반발해 강원대 의대 교수진 중 3분의 1 이상 사표를 제출, 의료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강원대 의대는 지난달 26일부터 자발적 사직서를 접수해왔다.

15일 본보 취재에 따르면 강원대 의대 전임교수 중 3분의 1 이상이 전자결제시스템을 통해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법상 전임 의대 교수는 사표를 낸 지 한 달이 되면 ‘자동 사직’ 처리가 된다. 의대 교수들의 이탈이 현실화될 경우 지역 의료공백이 커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다만 사직서를 제출한 의대 교수 중 상당수는 법원이 의료계의 뜻대로 의대 증원 집행정지를 결정할 경우엔 떠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서울고법은 의료계가 정부를 상대로 낸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의 항고심에 대해 16·17일 중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법원이 인용한다면 내년도 입시에서 증원은 이뤄지지 않고, 기각 또는 각하를 결정하면 증원이 예정대로 진행된다.

법원 결정 후 의대생들의 휴학이 허락될지에 대한 여부도 주목된다.

강원대 의대 관계자는 “집단유급 시한이 임박한 만큼 학생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휴학을 허락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면서도 “사법부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해 법원의 판단에 따라 휴학 허락 여부가 달라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전국적으로 휴학계를 낸 의대생 중 휴학이 허락된 사례는 아직 없다.

유급 위기에도 학생들은 반발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4일 한림대 의대 비상시국대응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한림대는 이미 증원된 인원으로의 학칙 개정을 완료했으며 그 과정에서 학생들과의 소통은 전무했다”면서 “독단적으로 이런 결정을 내린 한림대를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강원대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