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사회일반

'이른 폭염'… 대관령 제외 강원 전역 30도 넘어

초여름 건너뛰고 이른 더위

낮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돌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10일 강릉 경포와 송정해변 소나무숲에는 시민 관광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과 그늘아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11일 강원지역은 낮 최고 33도까지 오르는 때 이른 폭염이 찾아오겠다. 대관령을 제외한 도내 모든 지역의 수은주가 30도 이상 오르며 한여름 무더위를 보이겠다. 11일 기온은 평년보다 3도 가량 높은 것으로 강원지역은 고기압의 중심에 들어선데다 습도가 올라 체감온도는 더욱 높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강릉과 정선이 33도로 가장 덥겠고, 춘천·삼척·홍천·영월·고성 32도, 태백 31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올여름은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강수량이 많은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서해남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덥겠다"며 "당분간 강원도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올라 덥겠으니, 물을 충분히 마시고, 축산농가에서는 송풍과 분무장치를 가동해 축사 온도를 조절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