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지역

“제천~영월~삼척 고속도로 조기 건설 역량 결집”

영월서 전국 이·통장연합회 강원특별자치도지부 임원 회의 개최
양구~경북 영천 남북9축 고속도로 건의 등 지역 발전 위해 노력

전국 이·통장연합회 강원특별자치도지부 임원단은 9일 영월군청에서 임원 회의를 열고 강원 남부 최대 숙원 사업인 제천~영월~삼척 고속도로 건설이 착수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결의했다.

속보=“제천~영월~삼척 고속도로 조기 건설 등 강원특별자치도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겠습니다”

전국 이·통장연합회 강원특별자치도지부 임원단은 9일 영월군청에서 임원 회의를 열고 강원 남부 최대 숙원 사업인 제천~영월~삼척 고속도로 건설(본보 9일자 1면 보도)이 착수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시켜 나갈 것을 다짐했다. 특히 동서 6축인 동서고속도로의 완성으로 국가 균형 발전과 영월, 삼척, 태백, 정선 등 폐광지역 소멸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날 임원단은 양구와 홍천, 영월, 평창, 정선, 인제, 경북 영천 구간의 남북 9축 고속도로 조기 건설 필요성을 정부에 강력히 건의했다.

이밖에도 봉래산 명소화 프로젝트와 영월의료원 덕포 이전 신축, 첨단 산업 핵심 소재 산업단지 조성 및 클러스터 구축 등 영월지역 현안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안태섭 영월군이장협의회장은 “강원 남부지역은 지리적 환경과 정부의 무관심으로 교통 오지로 전락하며 지역 소멸 위기를 겪고 있다”며 “제천~영월~삼척 고속도로 건설은 국가 균형 발전과 도시 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사안으로 경제성의 논리로만 접근해서는 안된다 ”고 말했다.

전영록(정선) 전국이통장연합중앙회 강원특별자치도지부장은 “제천~영월~삼척 고속도로는 강원 남부권 주민들의 최대 숙원 사업으로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주민들과 함께 노력하겠다”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원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 9월 제천~영월 고속도로의 타당성 재조사 결과와 영월~삼척 고속도로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사실상 동시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