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강원특별자치도청

김진태標 ‘정책실-비서실 투톱’ 띄운다…‘반도체·SOC·폐광’ 올인

7월 도정 후반기 돌입, 조직개편과 함께 정책실장 신설 검토
경기도 정책수석, 경북도 정책실장 둬…행안부 협의 착수 전망
현안 추진 및 점검, 국회·부처 정무적 협상 등 컨트롤타워 역할

속보=강원특별자치도가 오는 7월 민선 8기 김진태 도정 임기 반환점에 돌입하며 ‘정책실’ 신설 카드(본보 3월25일자 4면 보도)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도정 철학에 대한 이해도와 실행력이 높은 도지사 직속의 정책실과 비서실 투톱 체제를 가동해 김진태 표(標) 정책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강원자치도는 최근 정책실 신설을 위해 타 광역지자체 사례를 검토·분석했다. 경기도청은 도지사 직속으로 3개수석실(정책수석·행정수석·기회경기수석)을 운영 중이다. 경북도청 역시 도지사 직속으로 3개 실장(정책실장·재정실정·정무실장)을 두고있다.

이를 참고해 정책실을 신설, 김진태 도정의 주요 현안·공약사업 추진상황 점검, 국회, 정부부처와의 정무적 협의, 실·국간 조율 등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벌써부터 김진태 지사의 정무그룹이 정책실장을 맡게 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이에따라 도는 조만간 정책실 신설을 위해 행정안전부와 협의에 착수할 계획이다.

또 7월 조직개편을 통해 국제협력관, SOC정책관, 지역소멸대응추진단, 도청이전추진단 등 4개 준국장 조직을 신설한다. SOC 확충, 도청 신축 및 행정복합타운 조성, 지역소멸 대응은 김진태 도정의 평가를 좌우할 대형 이슈라는 점에서 추진력을 높이기 위해 국장급의 위상과 책임을 동시에 부여한 것이다.

기존에 1개과가 맡아온 폐광지 정책은 올해 6월 태백, 내년 6월 삼척 완전 폐광을 앞두고 대응을 위해 2개과로 확대했다. 정기적으로 기획재정부에서 광역지자체에 파견해온 협력관은 그동안 별다른 역할을 부여 받지 못했으나 7월부터는 재정협력담당관이라는 보직을 맡아 국비 확보 업무를 지원한다.

설악산삭도추진단은 삭도추진단으로 개편되며 이미 사업이 정상궤도에 오른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외에 도내 케이블카 설치사업에 대해서도 지원을 확대한다.

강원자치도 관계자는 “지난 2년간 큰 틀에서 조직을 쇄신하고 대규모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외연을 다지는 단계였다”며 “앞으로 2년은 그동안 공약한 사항, 전략적으로 추진해온 사업들에 대해 확실하게 속도를 내고 성과를 내는 단계로 접어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