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정치일반

尹대통령 "북한 핵개발, 위험하고 무책임한 행동"

카자흐스탄 국영일간지와 서면인터뷰

윤석열 대통령은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을 계기로 카자흐스탄 국영일간지 '예게멘 카자흐스탄(카자흐스탄어, 사진 오른쪽)' 및 '카자흐스탄스카야 프라브다(러시아어)'와 서면 인터뷰를 했다고 대통령실이 11일 밝혔다. 이 매체들은 11일(현지시간)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 카자흐스탄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자 합니다'라는 제목으로 1면과 2면에 걸쳐 특집 인터뷰를 게재했다. 연합뉴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독립기념탑에 헌화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카자흐스탄 국영 일간지 '예게멘 카자흐스탄' 등과 서면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개발은 한국과 카자흐스탄과 같은 국가들이 그동안 굳건하게 수호하며 발전시켜 온 국제 비확산 레짐의 근간을 흔드는 위험하고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밝혔다.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북한은 핵 개발을 포기할 것을 요구하는 유엔 안보리의 반복된 결정과 국제사회의 단합된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핵무기와 그 운반수단을 계속해서 개발하며 국제 평화와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카자흐스탄은 냉전 시기에 수백 번의 핵실험이 이루어진 세미팔라틴스크 핵실험장을 폐쇄하고, 독립 후 소련으로부터 받은 다량의 핵무기를 자발적으로 폐기한 세계적인 비핵화 모범국가"라며 "한국도 비핵화와 비확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국 간 노동 교류에 대해서는 "한국은 전통적인 제조업에서 첨단 분야에 이르기까지 적극적으로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현재 진행 중인 고용허가제 송출국 신규 지정 협의가 원만히 마무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또 카자흐스탄과 정상 회담 전망에 대해 "양국이 핵심 협력 분야인 에너지, 인프라, 제조업 분야의 협력을 심화할 것"이라며 "나아가 핵심 광물, 과학기술, 환경, 농업 그리고 기후변화 대응을 포함한 다양한 미래 지향적 분야로 양국 간 상호 호혜적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 일정을 마치고 카자흐스탄으로 출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