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모바일 구독자 250만
강원특별자치도청

강원특별자치도-중국 지린성 자매결연 30주년 기념행사 열려

도·지린성 자매결연 30주년 축하기념회 개최
강원 우수상품 판촉전, 스포츠 친선경기도 열려

◇정광열 강원특별자치도 경제부지사와 중국 지린성 리궈창(李国强) 부성장은 지난 14일 자매결연 30주년을 기념해 ‘강원특별자치도와 지린성 간 우호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다.

강원특별자치도와 중국 지린성은 자매결연협정 30주년을 맞아 14~15일 이틀간 지린성 창춘시 샹그릴라호텔에서 자매결연 30주년 축하 기념회를 개최했다.

도와 지린성은 1994년 6월 8일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한 후 경제·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농업·임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심도있는 교류 협력을 추진해 왔다.

도 대표단을 이끈 정광열 경제부지사와 지린성 리궈창(李国强) 부성장은 14일 창춘시 샹그릴라호텔 회담에서 지난 30년의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 또 다른 30년의 상생 발전을 향한 협력에 공감하고 ‘강원특별자치도와 지린성간 우호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다.

◇정광열 경제부지사가 15일 중국 지린성 창춘시 완다플라자에서 강원 우수상품을 홍보하고 있다.

또 30주년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창춘시 완다플라자에서 강원 우수상품 특별 판촉전을 개최 중이다. 이번 판촉전에는 식품·화장품 등 도내 11개 기업이 참여해 48개 품목에 대한 전시·판매·홍보를 진행한다. 시식회·인생네컷·인형뽑기와 같은 현장 이벤트와 왕홍라이브를 통해 실시간 온라인 홍보도 벌이고 있다. 15일 오전에는 여자 주니어 농구 선수들이 친선경기와 합동훈련을 실시해 스포츠를 통한 양 지역 간 우정을 더욱 돈독히 했다. 스포츠 교류는 코로나19 이후 5년만에 재개됐다.

정광열 경제부지사는 “지린성과의 30년의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과거의 전통적인 교류 분야를 뛰어넘어 첨단산업·경제교류 등 미래산업 글로벌도시를 향한 보다 다각적인 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